언론보도

윌로그, 서일이앤엠㈜과 일본 대기업에 자사솔루션 제공을 위한 MOU 체결

윌로그, 서일이앤엠과 일본 대기업에 자사솔루션 제공을 위한 MOU 체결
  • 서일이앤엠의 글로벌 네트워크 활용, 일본 대기업에 윌로그의 제품 정보 기반 컨디션 모니터링 솔루션 시범적용
  • 서일이앤엠, 한국기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지원 스타트업 전문상사, 한국과 해외 기업간 비즈니스 플랫폼 역할
  • 윌로그, 제품 정보 기반의 컨디션 모니터링, 다양한 운송 환경의 리스크 예측, 선제적인 대응방안 제시, 운송과정의 제품 퀄리티 관리

㈜윌로그(배성훈, 윤지현 각자대표 www.willog.io)가 한국기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스타트업 전문상사 서일이앤엠㈜(최건수 대표 http://www.seoilenm.com)과 MOU를 체결하고, 서일이앤엠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윌로그의 제품 정보 기반 컨디션 모니터링 솔루션을 일본 대기업에 시범적용하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. 

이로써 윌로그는 자사 솔루션을 일본 대기업 물류환경에 시범적용해볼 수 있는 기회를 얻고, 서일이앤엠은 일본 물류시장 진출을 위한 기반을 갖추게 되었다. 

윌로그는 제품 정보 기반의 컨디션을 모니터링하여, 기업에 운송과정의 가시성을 제공하고 있다. 원자재, 반도체, 의약품, 식품 등 다양한 화물을 운송할 때 출고시점부터 반품까지 물류 전 과정에서 제품단위별로 온도, 습도, 충격 등 다양한 데이터를 자체 개발한 센서디바이스로 수집하고, 플랫폼을 통해 물류 가시성과 공급망내 전 이동과정의 제품상태에 대한 완전한 투명성을 제공한다.

수집한 운송데이터 분석을 통해 운송 품질의 원인을 파악하고, 분석 결과를 토대로 리스크를 예측하여 선제적인 대응방안을 제시한다. 또 이슈발생시 책임소재를 명확하게 하여 운송중단이나 논쟁을 사전에 차단하고 기업이 운송과정의 제품 퀄리티를 관리할 수 있도록 한다. 

1996년에 설립된 서일이앤엠은 반도체 소재 부품 분야를 시작으로 AI, 헬스케어 등으로 사업 분야를 확장하여, 한국과 해외 기업간 비즈니스 플랫폼 역할을 수행해 온 한국기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지원 스타트업 전문상사이다. 최근에는 일본 5대 상사 중 하나이자 글로벌 기업인 마루베니 그룹에 한국 뇌질환 진단/치료 전문 스타트업 뉴로핏을 소개하여 현지 총판 계약을 성사시켰다. 이외에도 한국의 헬스케어 및 AI 테크기업을 일본 현지 대기업에 소개하며, 한국과 일본의 가교 역할을 하고 있다. 

이번 MOU에 따라 윌로그는 서일이앤엠의 풍부하고 탄탄한 현지 네트워크를 활용하여, 윌로그의 모니터링 솔루션을 일본 대기업 물류환경에 시범적용해볼 수 있게 되었다. 윌로그는 일본기업에 온도, 습도, 충격 등의 화물 운송데이터 수집을 통한 물류 가시성을 제공하고, 운송데이터 수집과 데이터연동, 관리 시스템 구축 등 고도화된 물류환경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한다. 또한 수집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일본 현지 물류환경에 적합한 물류 프로세스의 개선방향 및 대안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. 

서일이앤엠도 윌로그와의 MOU를 통해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고 본격적인 일본 물류시장 진출의 기틀을 마련할 수 있게 되었다. 

윌로그의 윤지현 대표는 “서일이앤엠과의 협약을 통해 일본 현지의 다양한 기업들에게 윌로그의 솔루션을 알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”“윌로그는 보다 많은 기업들이 자사 운송데이터 수집, 관리를 통해 물류 가시성을 확보하고, 운송과정의 제품 퀄리티 관리를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”이라고 밝혔다.

윌로그 콜드체인 모니터링 솔루션